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7.2℃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6.5℃
  • 연무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2.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기고문〕 포천시, 시민의 힘으로 새로운 철도 지도 만든다

백영현 포천시장

경기뉴스원 |

중요한 문제를 풀어내는 해법은 흑과 백의 논리 속에 갇혀 있지 않다. 대부분 흑과 백의 절묘한 협상과 타협 속에서 태어나는 경우가 많다. 최선이 아니라고 해서 포기해 버린다면, 아무것도 얻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항상 최선이 아니라도 차선을 위한 비전과 전략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우리 포천은 그동안 철도 교통망이 없어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관내는 물론, 서울 등 인근 도시로 외출 한번 나갔다 오려면 웬만큼 큰맘을 먹어야 하는 게 아니다. 시간이 곧 경쟁력인 사회에 살고 있으면서도 우리 포천시민들은 그런 문명의 이기와 거리가 멀었던 것이다. 결국, 참다못한 시민들의 요구가 분출했다. 엄동설한에 1만 명이 넘는 포천시민들이 서울 광화문광장 한복판에서 삭발식까지 감행하며 철도 건설을 요구했던 기억이 아직도 선명하다. 그렇게 포천시민의 단합된 힘으로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었다.

 

그런데 그 기쁨에도 조금씩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사업계획적정성검토 등이 진행되면서 당초 시민들이 기대했던 7호선 직결운행과 달리, 「옥정-포천」 구간만 왕복하는 셔틀운행으로 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포천시 최초의 철도사업이 반쪽짜리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던 것이다. 이후로 수많은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며 해법을 모색해 봤지만, 노선이나 운행방식에 대한 변경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결론이었다.

 

될 수 없는 일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세월만 보내고 있을 수 없는 노릇이었다. 최선은 아니더라도 차선은 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했다.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었다. 기왕 포천에 철도가 들어오는데, 우리 시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은 일인가. 또, 옆 동네에 들어서는 GTX에 대한 접근성도 개선될 수 있다면 금상첨화라는 생각이 가득했다. 그러나 설상가상 이러한 의지에도 걸림돌은 계속 나타났다. 우리 포천시와 양주시가 서로 다른 노선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어떻게든 합의를 봐야 하루라도 빨리 포천시민에게 철도 이용의 편리를 마련해 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시민 의견을 청취하며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양주시의 의견에 찬성하기로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무엇이 진정으로 모두를 위한 방안이 될 수 있을지 냉정하게 고민한 끝에 내린 결론이었다. 다행히 우리 시민들도 이러한 뜻을 알아주고 함께 힘을 모아주었다.

 

그리고 지난달 27일, 경기도는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공청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양주시 안이었던 전철 「옥정-포천선」과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정차역인 덕정역을 직결로 연결하는 「덕정-옥정선」 건설에 대해 타당성 있는 사업으로 선정했다. 심지어, 선정된 노선 12개 중 비용대비편익(B/C)이 3번째로 높은 사업으로, 국토부 승인 가능성도 높아지게 됐다.

 

「덕정-옥정선」이 건설되면, 철도 단절 구간인 덕정역과 옥정역을 연결함으로써 경기북부 주민들에게 보다 수준 높은 철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시에, 올해 착공에 들어갈 예정인 전철 「옥정-포천선」 이용객 증가로 포천시가 매년 부담해야 할 운영 적자도 상당 부분 감소시켜 줄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포천시민들이 앞으로 전철은 물론, GTX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기쁨보다 감사한 마음이 더 크다.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하는 상황에서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게 도와주신 우리 포천시민들께 감사한 마음이다. 그래서 끊임없이 시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일은 포천시정에서 항상 최우선일 수밖에 없다.

 

포천시는 2024년 한해는 ‘무실역행(務實力行)’의 자세로 시정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일을 참되고 실속 있게 힘써 실행한다는 뜻으로, 말보다 행동하고 실천하는 시정을 펼쳐 나갈 것이다. 시민의 진정한 행복을 생각하며 먼 미래까지 내다보는 실천 말이다.